콘텐츠바로가기

‘제2의 SG워너비’ 다이아트리, 누구?

입력 2015-08-26 10:06:00 | 수정 2015-08-26 10:0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내달 3일 컴백하는 남성 3인조 보컬그룹 다이아트리가 어눌해서 더 실력을 궁금케 하는 새 앨범 재킷 사진을 공개했다.

다이아트리(임재용, 구병진, 부찬식)는 26일 소속사 에이지오브스타를 통해 새 미니앨범의 재킷 사진을 일부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멤버들은 재킷 촬영이 익숙하지 않은 듯 다소 어눌하고 경직된 모습으로 그러나 아주 진지하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 마치 증명사진 촬영을 하는 듯 어색하게 굳은 포즈와 표정이 더해져 더욱 눈길을 끈다.

다이아트리는 지난 2012년 데뷔한 보컬 그룹으로 내달 초 무려 12번째 앨범을 들고 컴백하는 베테랑 신인이다. 대중에게는 덜 알려졌지만 멤버들은 독특한 이력을 토대로 탄탄하게 실력을 쌓아왔다.

리더 임재용은 아주대 생명공학분자학부 출신 촉망 받는 공대생이었다가 가수의 길을 걸었으며 결혼식 축가만 1000회가 넘게 부른 ‘축가계의 성시경’으로 불린다.

구병진 역시 V.O.S, 서인국 등 여러 가수들의 코러스와 축가 가수 등의 경험을 통해 내공을 쌓은 실력파다. 부찬식은 군 복무 당시 ‘슈퍼스타K’ 시즌1에 참가해 3차까지 통과한 이력이 있으며, 배우 김나운과 최필립의 로드 매니저로도 일하다 다시 천직인 가수로 돌아와 다이아트리를 결성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