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타는 청춘' 시청률 1위…윤예희ㆍ박형준 합류하자 '활활'

입력 2015-08-26 15:29:10 | 수정 2015-08-26 15:29:1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SBS '불타는 청춘'이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하며 화요일 밤 예능의 새로운 강자로 급부상했다.

지난 25일, 화요심야 개편 이후 첫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은 수도권 기준 7.6%, 전국 기준 6.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1일 방송분 수도권 시청률(6.3%)에 비해 무려 1.3%p 상승한 수치로 자체 최고시청률이며, 순간 최고 시청률은 9.0%까지 치솟았다.

'지리산 둘레길' 특집으로 꾸며진 이 날 방송에서는 경상도와 전라도를 가로지르는 둘레길 여정을 통해 출연진들이 재미와 감동을 선보였다.

특히 지리산의 빼어난 경치가 시선을 사로잡았고 관록있는 중년 출연진들의 솔직하고 재기발랄한 입담으로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이 날 새롭게 합류한 원조 청춘스타 박형준과 배우 윤예희가 신선한 활기를 불어넣으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불타는 청춘'은 중년 싱글 스타들이 함께하는 따뜻한 추억 여행으로 시청자들의 향수를 자아내며 보기 편안한 구성 속에서도 '불타는 청춘'만의 독특한 재미와 개성 있는 출연진들의 케미가 어우러져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끌고 있다.

금요일 방송 당시에도 '뚝배기' 같이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던 SBS '불타는 청춘'이 화요일 밤 예능의 강자로 우뚝 설지 기대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불타는 청춘'은 중년의 싱글 스타들이 1박2일 동안 여행을 떠나 새로운 친구를 만들며 젊음을 되찾는 '안티에이징' 리얼 버라이어티로, 70.80년대의 향수로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자아내며 인기를 끌고 있다.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5분 방송.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