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가맨' 김이나, “팀장 유재석의 에너지 놀라워”

입력 2015-08-26 23:53:00 | 수정 2015-08-26 23:5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녀 작사가’ 김이나가 ‘국민 MC' 유재석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JTBC 파일럿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을 찾아서’(이하 ‘슈가맨’)에서 김이나는 유재석 팀의 부팀장으로 출연하고 있다.

김이나는 유재석과의 호흡에 대해 “팀장님의 에너지는 놀라웠다”며, “장시간 녹화에 다들 에너지가 빠지는데 유재석 씨 혼자만 여전했다. 체력도 실력이라는 걸 느꼈다. 또 쉬는 시간에도 낯설어 하는 출연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촬영장 분위기를 이끌었다”고 밝혔다. 김이나는 지난 ‘슈가맨’ 1회 방송에서 “팀장이 꼭 유재석 씨였으면 좋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이나는 아이유의 ‘좋은 날’, ‘잔소리’, 브라운아이드걸스의 ‘아브라카다브라’, 이선희의 ‘그중에 그대를 만나’, 조용필의 ‘걷고 싶다’에 이르기까지 아이돌과 중견 뮤지션들의 감성을 아우르는 노랫말로 사랑받는 미녀 작사가이다. 2010년 ‘멜론 뮤직 어워드 송 라이터상’, 2012-14년 ‘가온차트 K-POP어워드 올해의 작사가상’을 수상했다.

김이나는 “좋아하는 음악을 꼽으라면 '가요'라고 대답할 수 있을 정도로 한국 노래들을 좋아한다. 옛날 노래들을 특히 자주 듣는데 입버릇처럼 '이 가수 요새 뭐 할까'라는 말을 자주했다. ‘슈가맨’ 컨셉트만 듣고 바로 끌렸다”고 '슈가맨' 출연 계기를 전했다.

이어서 그녀는 가장 가사가 아름다운 곡으로 “이문세의 '옛사랑'”을 꼽으며, “가수와 곡이 완벽하게 하나가 되어 있는 노래라고 생각한다”고 이유를 전했다. 또한 그녀는 찾고 싶은 ‘슈가맨’으로 “'입영열차 안에서'를 부른 가수 김민우를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슈가맨’은 대한민국 가요계의 한 시대를 풍미했다가 사라진 가수, 일명 '슈가맨 (SUGAR MAN)'을 찾아 그들의 전성기와 히트곡, 가요계에서 사라진 이유와 행방 등을 알아보는 것은 물론 ‘슈가맨’의 히트곡을 새로운 버전으로 재탄생시켜 승부를 겨루는 프로그램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