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경표, 과거 SNS에 올린 완벽 민낯사진 화제…'수수한 꽃미모'

입력 2015-08-26 19:28:41 | 수정 2015-08-26 19:28: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경표 / 사진=고경표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고경표 / 사진=고경표 인스타그램


고경표 블랙넛 논란 사과… 민낯사진 화제

배우 고경표가 Mnet ‘쇼미더머니4’에 출연 중인 래퍼 블랙넛에 대한 호감 발언으로 논란이 된 가운데 과거 그가 올린 셀카에 관심이 집중됐다.

고경표는 과거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날씨 좋음”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고경표는 파란색 줄무니 셔츠를 입고 이어폰을 낀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꾸밈없는 완벽한 민낯사진임에도 굴욕은 찾아볼 수 없는 꽃미모가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다소 멍한표정이지만 뚜렷한 이목구미와 수수한 매력이 눈길을 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고경표, 우와”, “고경표, 잘생겼어”, “고경표, 민낯맞아?”, “고경표, 잘생김”, “고경표, 짱”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고경표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좋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블랙넛의 ‘내가 할 수 있는 건’ 스트리밍 화면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 논란이 일자 고경표는 “고맙다 그냥 조용히 가라 난독증이 심한 사람은 나도 불편하다”, “저 노래에 무슨 여성 혐오? 너 몇살이니?” 등 반말로 대꾸해 더 큰 논란이 됐다. 고경표는 이후 사과문을 게재했고,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