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故 김상순 향년 78세 별세, 과거 발언 주목…"14살때 가장, 연기만이 살길이었다"

입력 2015-08-26 19:57:09 | 수정 2015-08-26 19:57:09
글자축소 글자확대
故 김상순 별세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故 김상순 별세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故 김상순 별세…“14살 때 가장, 연기만이 살 길”

연기자 김상순이 향년 78세로 별세한 가운데 그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 되고 있다.

故 김상순은 지난 2011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9살 때부터 극장에 몰래 들어가 영화를 봤다”며 “내겐 연기만이 살 길이었다. 14살 때 가장이 되면서 연기를 해야만 우리 식구를 이끌어 나갈 수 있겠다는 사명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김상순은 지난 1954년 연극배우로 시작해 MBC 라디오 성우를 거쳐 1971년 인기 드라마 ‘수사반장’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약 20년간 총 880편이 방송된 ‘수사반장’에서 최불암, 조경환, 남성훈과 함께 호흡을 맞춘 김상순은 이후 농촌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와 지난 2006년 사극 드라마 ‘연개소문’에 출연했다.

한편, 폐암 말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이던 김상순은 25일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고인은 몇달 전 폐암 말기 판정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최근 자택에서 요양하며 가족들과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7일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