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정민, 트로트 가수 된 사연 "아버지 때문에…"

입력 2015-08-27 06:15:00 | 수정 2016-10-27 22:30: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정민, 트로트 가수 된 사연 "아버지 때문에…"

조정민.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조정민.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조정민, '라디오스타' 출연

조정민이 '라디오스타'에서 시청자들의 관심을 이끌어내며 주가를 끌어올렸다.

조정민은 2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조영남, 윤형주, 김세환과 함께 출연해 홍일점다운 활약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조정민의 노래를 들은 윤종신은 "목소리가 트로트풍이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고, 김국진은 조정민에게 "왜 트로트를 하게 됐느냐"고 물었다.

이에 조정민은 "사실 아버지가 23살에 돌아가셨다"며 "남동생이 두 명 있는데, 내가 가족을 책임져야겠다는 생각에 시작하게 됐다"고 답했다.

조정민은 "지금은 너무 사랑하는 음악이 됐다"고 덧붙이며 트로트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이를 듣고 있던 김구라는 "굉장히 착하다"고 거들면서도 "프로그램에서 잘릴 때도 아무 저항없었다"는 말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조정민은 출연소감에 대해 "정말 나오고 싶던 프로그램에 나와 기뻤다"며 "선배님들과 함께해서 더 즐거웠던 것 같다"고 밝혔다.

조정민과 함께 출연한 김세환이 "다음에 또 불러줄 수 있느냐"고 묻자 조영남은 "우리가 살아있으리란 보장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시청자들 역시 조정민에게 주목했다. 이들은 "조정민, 오늘 인지도 급상승", "조정민 씨, 피아노도 너무 잘 치시던데", "조정민, 피아노 전공한 트로트 가수라니 새롭네요. 기대할게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응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