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지드래곤 측 "키코와 만남 결별 반복"…재결합 가능성은?

입력 2015-08-27 11:58:27 | 수정 2015-08-27 11:58: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드래곤 키코 지드래곤 키코 지드래곤 키코 지드래곤 키코 지드래곤 키코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기사 이미지 보기

지드래곤 키코 지드래곤 키코 지드래곤 키코 지드래곤 키코 지드래곤 키코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지드래곤, 키코와 결별 "사랑보다는 일"

빅뱅 멤버 지드래곤과 일본 모델 키코가 사랑보다 일을 선택했다.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만남을 유지했지만 6년 만에 결별한 것.

27일 디스패치는 두사람의 결별 소식을 전했다. 두 사람은 열애를 공식적으로 인정하진 않았지만 둘의 연애는 가요 및 패션계에서는 공공연한 비밀이었다.

지드래곤의 한 측근은 디스패치와의 만남에서 "서로의 관계를 완전히 정리했다. 친구로 남기로 했다"며 "아무래도 일이 결정적 원인이 됐다. '빅뱅'이 매월 새 노래를 발표하면서 그 관계가 소원해질 수 밖에 없었다"고 전언했다.

이 측근은 "두 사람 모두 자신의 일에 매진하는 스타일"이라며 "지디가 앨범 작업에 대부분의 시간을 쏟으면서 서로 멀어졌다. 특히 빅뱅이 월드 투어를 병행하면서 두 사람이 함께 할 시간은 더욱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지디 측은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제한적"이었다면서 "친구 이상의 사이었지만 현실적인 문제를 알기에 조심스러웠다"고 귀띔했다.

이 측근은 "과거에도 만남과 결별을 반복했다. 그러나 이제 더이상 감정을 소모하지 않기로 했다. 다시 만나는 일을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