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재석 "나경은과 부부 생활 권태기 온다면…" 깜짝 발언

입력 2015-08-27 16:02:49 | 수정 2015-08-27 16:02: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재석 나경은 유재석 나경은 유재석 나경은 유재석 나경은 유재석 나경은 / 사진 = MBC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유재석 나경은 유재석 나경은 유재석 나경은 유재석 나경은 유재석 나경은 / 사진 = MBC 방송화면


유재석 나경은

국민 MC 유재석의 아내 나경은이 화제를 모으면서 과거 유재석이 다시금 재조명 받고 있다.

지난 2012년 11월 방송된 MBC '놀러와'에서는 하하와 결혼을 앞둔 별이 출연해 "예비 신랑 하하와 최근 권태기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누고 있다. 언젠가 찾아올 권태기를 어떻게 극복해야 할지 알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에 출연자들은 결혼 5년 차인 MC 유재석에게 "권태기가 있었냐"라고 물었고 유재석은 "나는 권태기가 없었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김나영은 "이제 곧 올 거다"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만약에 우리 부부에게도 권태기가 온다면 문자메시지로 알려주겠다. '드디어 왔다'는 내용으로 보내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나경은은 2004년 MBC 공채 아나운서로, 2010년 5월 1일 아들인 지호군을 출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