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애인있어요' 김현주, 소름 돋는 명대사 '폭풍 공감'…"女시청자 사로잡다"

입력 2015-08-27 17:57:01 | 수정 2015-08-27 17:57: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애인있어요' 김현주 /사진=아이윌미디어기사 이미지 보기

'애인있어요' 김현주 /사진=아이윌미디어


'‘애인있어요' 김현주가 소름 돋는 명품 대사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을 시작한 SBS 주말특별기획 ‘애인있어요’에서 김현주는 ‘죽음을 부르는 변호사’라고 불릴 정도로 살벌하기 이를 데 없는 냉철 변호사 도해강과 입사 10년차 경리부 대리이자 미혼모인 독고용기를 맡아 1인 2역을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방송 단 2회만에 판이하게 다른 성격의 두 인물을 자유자재로 연기해내며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것. 특히 자신을 밀어내는 남편 최진언(지진희)과 그를 짝사랑하는 강설리(박한별) 사이에서 불안한 마음을 애써 숨기고 더욱 냉정해지려 하는 도해강의 모습은 여성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으며 호평을 얻고 있다.

도해강이 현재 가장 바라는 것은 아이를 가지는 일이다. 하지만 죽은 딸을 잊지 못하고 피 멍이 든 가슴을 부여잡고 사는 남편 최진언은 이런 도해강을 늘 외면했다. 애증으로 싸늘하게 변해 버린 최진언을 바라보는 도해강의 마음 역시 썩어 들어갔다. 그리고 최진언을 짝사랑한다고 당당히 말하는 강설리의 반짝 반짝 빛나는 젊음은 도해강을 더욱 불안케 했다.

강설리를 만난 도해강은 최진언이 직접 신겨준 운동화를 돌려달라고 말하며 “조심성이 없는 법이죠 젊음은”이라고 날을 세웠다. 또한 물러서지 않고 맞서는 강설리에게 “그 사랑이 안녕하길 무사히 바랄게요” “사선 넘지마” “해봐 어디 어떻게 되나”라고 살벌한 경고를 전했다.

그리고 도해강은 최진언을 만나 강설리가 짝사랑을 하고 있음을 알린 뒤 되찾아온 운동화를 그에게 건넸다.

이에 최진언이 화를 내며 가버리자 도해강은 그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바람 빠진 풍선 쫓아가봐야 땅으로 꺼지거나 나뭇가지에 걸리거나..김새라고 여보. 김빠져 밍밍하라고. 걔 고백도, 걔도’라고 속말해 불안한 심정을 느낄 수 있게 했다.

김현주는 차분하게 읊조리는 대사 속 절제된 감정 표현, 카리스마와 연민이 동시에 느껴지는 눈빛과 표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과 몰입도를 높이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데뷔 20년차의 탄탄한 연기 내공과 진가를 여실히 뽐낸 김현주가 이제 막 50부작의 항해를 시작한 ‘애인있어요’를 얼마나 더 매력적으로 만들지 궁금증과 기대가 더해진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현주 대사 한마디 한마디가 심장에 콕콕 박힌다.”,“역시 믿고 보는 배우”,“강설리에게 보내는 날선 경고는 소름”,“역시 갑오브 갑 연기력!”, “다음주가 기대된다”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애인있어요’는 기억을 잃은 여자가 죽도록 증오했던 남편과 다시 사랑에 빠지는 동화 같은 사랑과 절망의 끝에서 운명적으로 재회한 극과 극 쌍둥이 자매의 파란만장 인생 리셋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믿고 보는 배우’ 김현주와 지진희의 섬세하면서도 탄탄한 연기력을 비롯해 박한별 이규한 공형진 백지원 등 개성 만점 캐릭터의 향연, 가슴을 후벼 파는 배유미 작가의 명대사, 긴장을 멈출 수 없는 파격 전개 등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는 ‘애인있어요’는 매주 토, 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