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퍼맨' 추사랑-서언-서준, 서프라이즈 '초특급 만남'

입력 2015-08-28 13:43:51 | 수정 2015-08-28 13:43: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추사랑과 쌍둥이 서언-서준이 훈훈한 꿀 케미를 발산하며 특별한 만남을 가진다.

오는 30일,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93회에서는 ‘화려한 외출’이 방송된다. 이 가운데 추성훈-추사랑 부녀가 쌍둥이 서언-서준 집을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가진다. 특히 이날 사랑은 오랜만에 만나는 동생 서언-서준을 친누나처럼 챙기며 듬직한 누나 포스로 마성의 매력을 뽐내 관심을 집중시켰다.

지난 제주도에서의 슈퍼맨 가족 만남 이후 오랜만에 다시 재회한 사랑과 서언-서준이 친남매 못지않은 우애를 선보인다. 바로 서언-서준이 사랑의 껌딱지로 변신한 것. 이날 장난꾸러기 서준은 사랑이 오기만을 기다린 듯 동화책을 들고 사랑누나 곁으로 종종걸음으로 쫓아가 “이거 일거!”라고 외치며 큰 관심을 보였다. 이어 서언은 사랑과 시소를 타며 오붓한 놀이 타임을 가진 후, 사랑이 옆에 찰싹 붙은 채 애정공세를 펼쳐 웃음 짓게 만들었다.

사랑은 쌍둥이 서언-서준의 어엿한 누나로 변신했다. 서언-서준이 아빠 휘재의 말을 듣지 않자 “안돼!”라며 단호하게 동생들을 타이른 것. 사랑은 동생들이 원하는 것을 파악하곤 같이 놀아주기 위해 고군분투를 하는 등 훌쩍 큰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사랑-서언-서준의 초특급 서프라이즈 만남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