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몸매종결자' 유승옥 가슴성형 논란, 겨드랑이 부분 흉터가…진실은?

입력 2015-08-28 14:15:00 | 수정 2015-08-28 15:24: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승옥 / 프로페셔널 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유승옥 / 프로페셔널 엔터테인먼트 제공


유승옥 가슴성형 논란

지난 24일 방송된 MBC ‘다큐스페셜 머슬녀-전성시대’편에 출연하며 유승옥의 가슴성형 논란이 불 붙고 있다.

'2015 몸매종결자'로 주목받고 있던 유승옥은 동양인으로는 가지기 힘든 신체사이즈와 몸매 비율을 보이며 여성들의 부러움과 함께 항상 성형수술 논란을 받아 왔으나 여러 방송을 통해 가슴수술을 하지 않음을 주장했다.

하지만 ‘다큐스페셜-머슬녀 전성시대’ 유승옥 출연 분량 중 겨드랑이 부근의 블랙탄(몸에 바르는 검은색 액체)이 마치 가슴수술 후 발생하는 흉터와 흡사해 보이는 장면이 전파를 타, 실시간 검색어에 오름과 함께 온라인 커뮤니티, 댓글 등을 통해 가슴성형 논란이 다시금 불거지고 있다.

이에 유승옥 소속사 프로페셔널 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번 MBC 다큐멘터리 문제의 화면 방영 이 후 지난 유승옥의 발언은 모두 거짓처럼 퇴색 되었으며, 유승옥의 노력을 장점으로 판단하여 인연이 되었던 여러 관련주 분들이 난색을 표하며 진실규명을 요구 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되고 있다.” 며 “이에 관련된 논란 잠식을 위해 모 외과에서 X-RAY와 CT 촬영을 진행하여 보형물 미 삽입에 대한 진단을 받았다” 며 함께 자료를 공개했다.

또한 유승옥 기획사 프로페셔널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다큐스페셜 촬영 진행 중 촬영팀이 미리 답변을 정해놓고 유도 질문하는 것, 조명조차 준비되지 않은 지하 스튜디오 촬영 환경 상 좋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것을 우려, 제작팀과의 합의하에 촬영을 중단하고 해당 촬영 분은 방영되지 않는 내요을 쌍방 합의간에 결정하였다.” “하지만 8월 24일 사측과의 동의 없이 무단으로 방송을 강행하였고 해당 방송 본에는 비키니 착장 영상과 더불어 스튜디오 운동영상이 전파를 타게 되었다” 며 난색을 표명함과 함께 사전 동의 없이 방송을 강행한 MBC 다큐스페셜 측에 유감을 표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