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은경, 같이 영화찍은 최다니엘과 아직도 어색한 사이?…"호칭도 없어"

입력 2015-08-28 19:47:00 | 수정 2015-08-28 19:4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임은경 최다니엘 / 사진=KBS2 '해피투게더'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임은경 최다니엘 / 사진=KBS2 '해피투게더' 방송화면 캡처


임은경 최다니엘 어색한 사이


배우 임은경이 화제인 가운데 최다니엘이 ‘해피투게더3’에서 임은경에 대해 어색한 사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여름 스페셜 야간매점 ‘흥해라, 흥!’ 특집에는 정준하, 김동욱, 임은경, 최다니엘과 B1A4의 산들, 공찬이 출연했다.

최다니엘은 “임은경씨와 이번에 같이 영화를 찍었다고 들었다”는 말에 “사실 영화를 같이 찍었지만 안 친해졌다”며 임은경과 어색한 사이임을 말해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최다니엘의 말에 MC들은 “아직 영화를 다 안 찍은 상태냐”고 물었고 임은경은 “아니다. 이미 다 찍고 개봉을 앞두고 있다”고 답했다.

MC 유재석은 “보통 영화를 찍으면 친해지지 않냐”며 의아해했고, 박미선은 “두 사람 다 수줍음이 많은 편이어서 그런 게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최다니엘은 “우리는 호칭이 없다. 임은경씨가 저보다 나이가 많아서 쫑파티 때 누나라고 불러봤는데 너무 어색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임은경 최다니엘 친해지지”, “임은경, 조용할 듯”, “임은경, 영화 속 모습이 궁금해”, “임은경 TTL 기억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