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두번째 스무살' 최지우, 19년 전 드라마 촬영 당시 21살 앳된 미모 '화제'

입력 2015-08-28 22:16:01 | 수정 2015-08-28 22:16: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두번째 스무살 최지우 / 사진=KBS '첫사랑' 동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두번째 스무살 최지우 / 사진=KBS '첫사랑' 동영상 캡처


두번째 스무살 최지우

tvN ‘두번째 스무살’ 1회에서는 하노라(최지우 분)가 38세의 나이에 남편과 이혼하지 않기위해 아들과 같은 대학교 15학번으로 진학하게 되는 내용이 전개됐다.

28일 방송된 ‘두번째 스무살’에서는 대학교수인 남편과 자신의 아들에게 무시당하며 사는 하노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노라는 대학에 합격하며 우철의 마음을 돌리려 하지만 남편의 비난에 망설인다. 이어 우연히 찾아간 병원 검진결과에서 췌장암 말기 판정이라는 말에 대학진학을 결심하게 된다.

앞으로 펼쳐진 하노라의 대학생활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 가운데, 주인공 최지우의 ‘진짜’ 대학생 때의 모습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최지우는 지난 1996년 KBS 드라마 첫사랑(First Love)에서 착한 부잣집 딸 여대생인 강석희로 출연했다. 당시 최지우 나이는 만 21살로 대학교 2∼3학년에 해당되는 나이였다.

영상 속 최지우는 지금의 모습과 별 반 다르지 않다. 뚜렷한 이목구비에 작은 얼굴, 귀엽고 예쁜 외모가 여전히 눈에 띈다.

‘첫사랑’에서 나온 최지우의 모습을 본 네티즌들은 “두번째 스무살 최지우, 정말 똑같아”, “두번째 스무살 최지우, 너무 예뻐”, “두번째 스무살 최지우, 하노라 짱”, “두번째 스무살 최지우, 미모가 안변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