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용팔이' 주원, 김태희에 "죽은 사람 질투하기 싫다" 고백

입력 2015-08-28 08:13:17 | 수정 2015-08-28 08:14:2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용팔이'의 주원과 김태희가 입맞춤을 통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용팔이’에선 태현(주원)은 진심이 아닌 말로 성당에 여진(김태희)을 내려주며 자유를 주지만 결국 "죽은 사람 질투하기 싫어"하며 자신의 진심을 고백했다.

방송 말미 등장한 태현과 여진의 입맞춤은 지금에 이르기까지 두 사람이 겪었던 험난했던 과정만큼 극적이면서도 가슴 설레이는 로맨스 분위기로 이끌었다.

한편, ‘용팔이’는 ‘장소불문·환자불문’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하지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스펙터클 멜로드라마로, 2015년 미니시리즈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인기리에 방송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