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지영 “드디어 이런 날이 오는구나 싶었다”

입력 2015-08-28 09:41:00 | 수정 2015-08-28 09:4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로 돌아온 강지영이 스크린 ‘위클리 영화의 발견’에서 오랜만에 팬들을 만난 소감과 다양한 영화이야기를 털어놓는다.

29일 토요일 낮 12시에 방송하는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 스크린(SCREEN)의 자체제작 영화정보프로그램 ‘위클리 영화의 발견’에는 걸그룹 카라 출신 배우 강지영의 영화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오랜만에 한국 팬들 앞에 선 강지영은 “’이런 날도 드디어 오는구나’ 싶었다. 너무 떨렸다”며 “공항에서 마주한 팬들의 응원에 정말 행복했고 감동 받았다”고 이야기의 포문을 열었다.

국내 개봉을 앞둔 일본 영화 ‘암살교실’에서 섹시함으로 중무장한 캐릭터 이리나 옐라비치 역을 연기한 강지영은 “원작 만화의 캐릭터가 워낙 많은 인기를 얻고 있었기 때문에 연기가 부담됐었다”고 털어놨다.

특히 맡은 배역이 러시아인인데다 10개 국어를 할 수 있는 캐릭터여서 연기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가장 노력한 부분은 ‘섹시함’이라고 밝힌 것. 강지영은 “섹시함을 표현하기 위해 한번도 해 본적 없는 말투와 행동부터 앉는 자세까지 철저하게 연구했다”며 “노력한 결과가 스크린에서 보였으면 좋겠다. 예쁘게 봐달라”고 애교 넘치게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