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혼남녀, 하루 평균 2.4끼 식사

입력 2015-08-28 09:53:00 | 수정 2015-08-28 09:5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8월 21일부터 8월 27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464명(남성 219명, 여성 245명)을 대상으로 ‘미혼남녀 식습관’에 관한 이색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현대 사회를 살고 있는 미혼남녀는 하루 평균 2.4끼(남 2.6끼, 여 2.2끼)의 식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세끼’(42.9%), ‘두끼’(37.9%), ‘네끼 이상’(13.2%), 여성은 ‘두끼’(62%), ‘세끼’(17.6%), ‘한끼’(11.8%) 순으로 답했다.

미혼남녀 10명 중 4명(39.2%)은 ‘아침식사를 거르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 질병관리본부가 작년에 발표한 1세 이상 국민의 아침식사 결식률(23.8%)보다 2배 가까이 높다.

아침 식사를 하는 남성은 ‘밥과 간단한 반찬’(26%), ‘밥과 국이 있는 한정식’(15.5%)등 한식류를, 여성은 ‘빵이나 시리얼’(16.7%), ‘샐러드나 과일’(12.2%)등 간편식을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점심 식사로 남성은 ‘구내식당 이용’(27.9%)이 가장 많았으며, ‘분식’(17.8%), ‘맛집 탐방’(16.4%) 차례로 답했다. 여성은 ‘맛집 탐방’(39.6%), ‘구내식당 이용’(16.3%), ‘점심은 거른다’(15.9%) 순이었다.

남성들의 평소 저녁 식사 메뉴는 ‘밥과 국이 있는 한정식’(40.2%)이 1위를 차지했다. ‘라면 등 인스턴트’(22.4%), ‘외식’(17.4%)이 그 뒤를 이었다. 여성은 ‘외식’(38%), ‘저녁은 거른다’(27.3%), ‘밥과 국이 있는 한정식’(18.8%) 순으로 응답했다.

식사를 하는 형태로 남성은 ‘부모님, 동거인이 차려준 음식’(35.6%)을 먹는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밖에서 사먹는다’(24.7%), ‘잘 챙겨먹지 않는다’(13.2%) 순이다. 여성은 ‘밖에서 사먹는다’(42.4%)는 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부모님, 동거인이 차려준 음식’(27.8%), ‘직접 차려 먹는다’(11.8%)가 뒤를 이었다.

한편, 결혼 후 식사 준비는 어떻게 할 것인가를 묻는 질문에 남성은 ‘함께 공동 분담해 차린다’(35.6%), ‘배우자가 차린다’(21.5%), ‘시간 되는 사람이 차린다’(17.8%)고 응답했다. 여성은 ‘함께 공동 분담해 차린다’(43.3%), ‘시간 되는 사람이 차린다’(29.4%), ‘내가 차린다’(15.9%)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