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용건, 하정우에게 결혼 독촉 했지만…반응은?

입력 2015-08-29 00:20:10 | 수정 2016-10-27 22:30: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용건-하정우 부자

하정우와 김용건. 사진='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하정우와 김용건. 사진='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김용건-하정우 '나 혼자 산다' 출연

김용건이 아들 하정우에게 결혼을 독촉했다.

김용건은 2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아들 하정우와 저녁식사를 가졌다. 하정우가 출연한 영화 '암살'이 1000만 관객을 돌파한 것에 대한 축하 자리였다.

이날 김용건은 하정우에게 "요즘 만나는 사람 없냐"며 은근히 결혼에 대한 압력을 넣었다.

김용건의 말에 하정우는 "없어요"라고 답했고, 이에 김용건은 다시 "그럼 너는 뭐 하고 사느냐"며 잔소리를 했다.

하정우는 "영화 찍고, 운동하고 그런다"며 "김용화 감독이 45세에 가라고 했다. 이정재 형도 마흔 넘었는데 아직이다"라고 자신의 주변에 결혼한 사람들이 없어서 현실적으로 생각을 못 하는 것 같다는 식의 변명을 했다.

그러자 김용건은 숨기지 않고 "바쁜 것도 바쁜 거지만 해야 하지 않냐"며 "손주 사진 담고 다니는 사람들이 부럽다"고 결혼을 독촉해 눈길을 끌었다.

하정우는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요즘 가장 큰 이슈는 그것"이라며 결혼에 대해 언급한 뒤 "외모적인 이상형이 없어졌다. 친구처럼 평생 같이 살아가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설명했다.

하정우가 마지막으로 덧붙인 말은 "하늘에 맡기고 있다"였다.

이에 시청자들은 "하정우, 그러자 장가 못 가요", "하정우가 빨리 결혼해서 3세 연기자 만들어 주길", "김용건이 정말 손주 보고 싶나 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