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민호의 샤롯데' 신소연, 사직서 내고 사직 간다

입력 2015-08-29 06:05:29 | 수정 2016-10-27 22:29:18
글자축소 글자확대
'롯데의 강민호♬'→'신소연의 강민호'로

강민호와 신소연. 사진=신소연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강민호와 신소연. 사진=신소연 인스타그램


신소연-강민호 12월 결혼

신소연과 강민호가 오는 12월 결혼한다. 시구자와 포수로 잠시 짝을 이뤘던 배터리가 영원한 배터리가 된 것이다.

SBS 신소연 기상 캐스터는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 포수 강민호와의 결혼 소식이 알려지자 자신의 방송에서 직접 이를 언급하기도 했다.

신소연은 28일 방송된 '모닝와이드' 2부에서 날씨 예보를 전한 뒤 마지막 인사를 하며 "부산에서 좋은 소식 전하겠다"고 결혼 사실을 밝혔다.

SBS 관계자 역시 "신소연이 강민호와의 결혼식 준비를 위해 회사를 정리하고 부산에 내려가게 됐다"고 전했다.

신소연은 지난 2012년 사직구장에서 열린 경기에 시구자로 마운드에 오른 뒤 강민호와 자연스럽게 만남을 가지면서 결혼까지 골인하게 됐다.

신소연과 강민호는 지난 1월 열애설이 보도된 이후 이를 인정하며 열애를 공식화 한 바 있다. 두 사람은 2012년 신소연이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경기에 시구자로 참석했을 때 강민호가 먼저 호감을 전해 점차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신소연-강민호, 결혼 축하합니다", "신소연 시구할 때 강민호 사인이 하트였나보다", "이제 롯데의 강민호가 아니라 신소연의 강민호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