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프리, 이센스 처벌에 분노 "겨우 담배로 1년 6개월?"

입력 2015-08-29 12:02:28 | 수정 2015-08-29 12:02: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트위터/비프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트위터/비프리



비프리가 이센스 실형 선고에 대해 비판했다.

비프리는 지난 2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대마초가 미국에서는 점점 합법화가 되어가고 있고 이스라엘에서는 환자들에게 처방해주며 암을 치료하는데 좋다는 결과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는 이센스에게 1년 6개월의 실형 선고를 내리다니. 진짜 너무 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비프리는 "여긴 한국이다 거긴 미국이고 이러는 애들은 그럼 한국인데 왜 갓 안쓰고 다니고 왜 미국 브랜드 입고 미국 음식 먹냐 우리 나라 법이 특별히 무식하고 전세계의 흐름에 뒤따라질 필요가 있어?"라고 주장했다.

또 비프리는 "흡연으로 1년 6개월이라니"라며 대마초 혐의를 단순한 흡연으로 말하면서, "살인자가 징역 2년을 받는걸 내 눈으로 봤는데"라며 이센스에 대한 선고가 부적절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이센스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서울 마포구의 한 주차장 및 자택에서 3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당시 서울서부지방법원 형사11부는 이센스에 대해 "피고인은 집행유예 전과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범죄를 저지른 점과 두 차례 마약 매수 혐의와 수차례 마약을 흡입, 죄질이 무겁다"며 징역 1년6월을 선고했었다.

비프리의 이센스 관련 발언에 누리꾼들은 "비프리 대박" "비프리 대단하네" "비프리 솔직하다" "비프리 뭔 소리인지" "비프리 이상하네" "비프리 저걸 옹호하다니" "비프리 맞는 말이긴함" "비프리 무슨 소리지" "비프리 이센스 친한가요" "비프리 담배라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