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하정우, "김동완 너무 부럽다"

입력 2015-08-29 13:04:11 | 수정 2015-08-29 13:04: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하정우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하정우



'나혼자산다'에 등장한 하정우가 김동완에게 부러움을 드러냈다.

2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배우 하정우가 출연해 아버지 김용건과 데이트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김용건은 영화 '암살'을 관람하고 아들 하정우를 만났고, 이후 하정우와 이야기를 나눴다.

하정우는 "요새 감수성 예민해진 걸 느꼈다"며 "몇 년 전에 같이 살자고 제안했었는데 아버지가 거절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하정우는 "조만간에, 같이 사는 게 불편하시면 집이라도 근처에서 얻어서 살아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 식사를 여쭤보면 반찬수가 부족했을 때 마음이 쓰인다"고 아버지 김용건을 걱정했다.

또 하정우는 최근 '나 혼자 산다'에서 자신을 대신해 김용건을 따르고 있는 강남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한편,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하정우는 김동완을 언급했다. 이에 김용건은 "동완이 영훈이와도 친하잖아"라고 작은아들 차현우와 김동완의 친분을 밝혔다.

이어 하정우는 "인상 깊었다"며 "혼자 어떻게 그렇게 잘 노는지, 식당에 혼자 가서 밥 먹고 한강 둔치 가서 드론도 하고"라고 부러움을 드러내 '나 혼자 산다'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