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상훈, '복면가왕' 출연 이유? "사람들이 나만 보면…"

입력 2015-08-30 10:29:06 | 수정 2015-08-30 10:29:06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척척박사 정상훈 / '복면가왕' 척척박사 정상훈 사진=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척척박사 정상훈 / '복면가왕' 척척박사 정상훈 사진=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척척박사 정상훈

'복면가왕' 척척박사 정상훈의 출연 소감이 눈길을 끈다.

지난 23일 방영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매운 맛을 보여주마 고추아가씨' 멜로디데이 여은을 꺾고 가왕에 등극한 '네가 가라 하와이'에 도전하는 8인의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졌다.

첫 번째 대결은 '어메이징 척척박사'와 '전설의 기타맨'의 대결이었다. 두 사람은 토이의 '뜨거운 안녕'을 선곡, 흥겨운 무대를 꾸몄다.

척척박사는 기타맨에 패배, 솔로곡을 부르며 가면을 벗었다. 그의 정체는 정상훈이었다.

정상훈은 "요즘 사람들이 나만 보면 '양꼬치'라고 한다. 아들도 내가 개그맨인 줄 알고 있다. 개그맨이 아니 뮤지컬 배우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그런데 오늘 너무 개그맨처럼 한 것 같다. 개그맨으로 봐주시든 배우로 봐주시든 다 좋다.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복면가왕' 척척박사 정상훈, 정말 많이 웃었다", "'복면가왕' 척척박사 정상훈, 탈락 아쉬워", "'복면가왕' 척척박사 정상훈, 응원할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