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남역 사고 발생 원인 알아보니…안전규정 지키지 않아 '참변'

입력 2015-08-30 11:29:20 | 수정 2015-08-30 11:55: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남역 사고 / 강남역 사고 사진=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강남역 사고 / 강남역 사고 사진=YTN 방송 캡처


강남역 사고

강남역에서 안전문을 수리하던 직원이 열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사고 원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9일 오후 7시 25분쯤 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서 교대역 방면 선로에서 시설 정비업체 소속 조모(28)씨가 열차와 안전문(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어 숨졌다.

이 사고로 지하철 2호선 삼성역~서울대입구역 양방향 지하철 운행이 일시 중단됐다가 오후 8시 35분부터 정상 운행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한 조씨는 이날 오후 6시 41분쯤 강남역 스크린도어 고장 신고를 받고 오후 7시 20분쯤 현장에 도착해 정비 작업을 진행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통상 지하철 운영시간에는 스크린도어 안쪽 정비를 하지 않는다. 관제센터에 지하철 운행을 중단해달라는 연락이 들어오지도 않았다"며 "사고 당시 (조씨가) 스크린도어 안쪽에 있었던 이유를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규정대로라면 지하철 운행 시간에 안전문을 수리할 때는 2인 내지 3인 1조로 출동했어야 하지만, 사고 당시 조씨 옆에 다른 근무자는 없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지하철 운행 시간에는 승강장에서만 작업하고 스크린도어 안에 들어가지 않을 것, 스크린도어 안에 들어갈 때는 사전에 보고할 것 등의 안전 매뉴얼이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조씨가 매뉴얼을 지키지 않고 혼자서 수리를 한 이유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