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물농장' 똘이, 화재로 헤어졌던 주인과 재회 '뭉클'

입력 2015-08-30 11:56:03 | 수정 2015-08-30 11:56:03
글자축소 글자확대
동물농장 / 동물농장 사진=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동물농장 / 동물농장 사진=sbs 방송 캡처


동물농장

'동물농장'에서 똘이가 주인과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져 감동을 주었다.

30일 오전 방송된 SBS '동물농장'에서는 화재로 없어진 집에서 주인을 하염없이 기다리던 강아지 똘이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선 방송에서 똘이는 갑작스러운 화재로 인해 모두 타버려 흔적도 없는 집에서 주인아저씨를 기다리는 안타까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아저씨 역시 화상을 입고 병원에 실려가면서 의도치않게 똘이와 떨어져야 했던 상황.

아저씨가 안 계시는 동안 똘이를 돌보던 아주머니의 '동물농장' 제보로 똘이의 모습을 영상으로 접하게 된 주인 아저씨는 병원에서 똘이의 모습을 차마 끝까지 보지 못하고 도중에 중단하며 미안해하며 눈물을 보였다.

방송이 나간 후 많은 사람들과 기관에서 똘이와 주인아저씨를 후원하고싶다는 사람들이 줄을 이었다.

이에 아저씨는 화상치료도 받고, 똘이 역시 화재 당시 입은 다리 부상을 치료받는 것이 가능했다. 더불어 똘이와 주인아저씨가 함께 생활할 수 있는 집도 장만되었다.

똘이는 3개월 만에 보는 아저씨 얼굴을 단번에 알아차리고 단숨에 달려가 품에 안겼고, 주인아저씨는 이런 똘이의 모습에 또 한번 울음을 터뜨렸다. 똘이는 눈물을 흘리는 주인아저씨를 물끄러미 바라보더니 아저씨를 핥아주고, 또 아저씨 몸에 자신의 몸을 부비며 애교를 부려 보는 이들에 뭉클한 감동을 주었다.

'동물농장' 똘이 사연에 네티즌들은 "'동물농장' 똘이, 감동이었다", "'동물농장' 똘이, 앞으로 아저씨와 함께 행복하길", "'동물농장' 똘이, 눈물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