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남역 사고, 원인 밝혀져…20대 사망

입력 2015-08-30 15:40:59 | 수정 2015-08-30 15:40: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남역 사고 / 강남역 사고 사진=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강남역 사고 / 강남역 사고 사진=YTN 방송 캡처


강남역 사고가 정비 규정 매뉴얼을 지키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9일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서 정비업체 직원 29살 조모 씨가 열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여 숨진 사고는 정비 규정 매뉴얼을 지키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3년 성수역 스크린도어 사망사고 이후 스크린도어 수리 시 2인1조 원칙 등 매뉴얼이 있었지만 협력업체가 이를 지키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지난 2013년 1월 2호선 성수역에서 스크린도어 점검업체 직원이 문 안쪽에서 센서를 점검하던 중 진입한 열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여 숨졌던 당시 서울메트로는 이같은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유지보수관련 협력업체에 스크린도어 점검 때 2인1조로 출동할 것, 지하철 운행 시간에는 승강장에서만 작업하고 스크린도어 안에 들어가지 않을 것, 스크린도어 안에 들어갈 때는 사전에 보고할 것 등을 요청했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이번 사고에서 이같은 규정이 지켜지지 않았다”며 “서울메트로에서 지휘감독권을 갖고 있지 않고 운용은 해당업체에서 하고 있어 원인 파악에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다.

한편 30일 서울 강남경찰서와 서울메트로 등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7시30분께에 정비업체 직원 조모 씨는 스크린도어 고장 신고를 받고서 혼자 수리 작업을 하다 역으로 진입하던 열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여 숨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