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장미, 쉴새없이 몰아치는 폭풍 가창력…정체 누굴까

입력 2015-08-30 17:23:09 | 수정 2015-08-30 17:23:09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장미 / '복면가왕' 장미 사진=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장미 / '복면가왕' 장미 사진=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장미

'복면가왕' 장미가 압도적인 무대를 꾸몄다.

30일 방영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매운 맛을 보여주마 고추아가씨' 멜로디데이 여은을 꺾고 가왕에 등극한 '네가 가라 하와이'에 도전하는 4인의 준결승전 진출자들의 무대가 펼쳐졌다.

두 번째 대결은 에이트 주희를 꺾고 준결승전에 진출한 '밤에 피는 장미'와 '나가수'의 자문위원 장기호 교수를 꺾고 준결승전에 진출한 '빛의 전사 샤방스톤'의 대결이었다.

먼저 무대에 오른 장미는 인순이의 '또'를 선곡, 압도적인 성량과 짜릿한 가창력을 뽐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