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애인있어요' 김현주, 박한별 향한 독한 반격 시작

입력 2015-08-31 09:22:00 | 수정 2015-08-31 09:2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애인있어요’ 김현주가 지진희의 마음을 뒤흔드는 박한별의 도발에 독한 반격을 시작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주말특별기획 ‘애인있어요’(극본 배유미, 연출 최문석, 제작 아이윌미디어) 4회에서는 남편의 불륜과 이혼 선언에 충격 받고 분노한 도해강(김현주)이 강설리(박한별)에 악을 품게 되는 과정이 흡인력 있게 전개돼 긴장감을 극대화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도해강은 강설리의 자취방에 들어가는 남편 최진언(지진희)을 목격했다. 설마하는 마음에 전화를 건 도해강은 연구실에서 밤을 샐 것 같다고 거짓말하는 최진언에 상처 받고 눈물을 쏟았다. 다음 날 도해강은 출근도 하지 않은 채 최진언이 돌아오길 기다렸고, 점심 식사를 하는 동안 지난 밤 일을 모른 척 하며 “밤새 연구실에 있었냐”고 물었다. 이에 최진언이 다시 거짓말을 하자 “샴푸 냄새 때문에 오해했다. 냄새 너무 싼 티 난다”고 싸늘히 말해 그를 당황케 만들었다.

서재에서 잠시 생각을 하던 최진언은 이내 도해강에게 “난 이미 너 끝냈어”라며 이혼을 요구했다. 이에 도해강은 이혼 서류를 찢으며 “내 끝은 내가 내”라고 소리쳤다. 그리고는 “올해는 안 넘긴다”며 끝을 향해 달릴 4개월 정도의 시간을 달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