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성관계 동영상 법적대응' 개리 "이 바닥에서…" 과거 폭탄 발언

입력 2015-08-31 17:01:00 | 수정 2015-09-01 08:57: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개리 법적대응 개리 법적대응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개리 법적대응 개리 법적대응 / 사진 = 한경DB

개리 법적대응

힙합 듀오 리쌍 멤버 개리가 성관계 동영상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개리는 과거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바닥을 뜨고 싶다. 스트레스로 수명 단축될 듯"이라며 음저협이 주먹구구식으로 수익 분배를 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그는 "'내가 웃는 게 아니야' '헤어지지 못하는 여자' '발레리노' '티비를 껐네'. 대충 히트한 곡도 아닌 이 노래들로 저작권 3000만원 받아 본 적이 없다. '광대' '사람 냄새' '나란 놈은' '답은 너다' '회상' 이런 노래도 있었구나. 전화해서 뭐라고 하기 전까지 매달 700만원 정도로 맞춰서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몇 개월 전에 전화해서 이름을 밝히고 욕까지 하니 문자가 왔다. 두 달 치 35억 정도가 미정산 됐다고"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명 '개리 동영상'이 퍼진 가운데 소속사 리쌍컴퍼니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사실이 아니며 유포자에 법적대응할 것"이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