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세스 캅' 김희애, 폭주 연쇄살인마 장세현 검거 위해 무릎 꿇었다

입력 2015-08-31 17:27:07 | 수정 2015-08-31 17:27: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세스 캅'기사 이미지 보기

'미세스 캅'


'미세스캅' 김희애는 폭주하는 희대의 연쇄 살인마 장세현의 살인 게임을 멈출 수 있을까.

31일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미세스 캅' 9회에는 비로소 정체를 드러낸 엽기적인 살인마 서승우(장세현 분) 검거를 위해 사력을 다하는 강력 1팀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두 건의 살인, 한 건의 살인미수에도 증거 하나 남기지 않은 범인. 그로 인해 수사는 미궁에 빠지고, 결국 지청에는 ‘가출 소녀 연쇄 살인범’ 특별 수사본부가 만들어진다. 영진(김희애 분)은 처음 겪는 수사 난항에 좌절하고,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강태유(손병호 분) 회장을 찾아가 무릎까지 꿇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는다.

그럼에도 포기를 모르는 영진과 강력 1팀은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막내 형사 세원(이기광 분)의 결정적 추리로 범인이 서승우임을 알아차린다. 이에 영진은 계속되는 살인 악순환을 단절시키고자 치밀한 검거 작전을 세우고, 살인범 서승우를 체포하기 위한 대대적인 전쟁에 돌입한다.

한편, 9회에는 꼬리를 밟힌 서승우의 잔인한 게임을 멈추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강력 1팀의 수사 일지와 더불어 강태유에게 복수의 칼날을 겨누고 있는 박동일(김갑수 분)의 숨겨진 사연이 베일을 벗을 전망이다.

똘똘 뭉친 단결력과 팀워크로 사건을 해결해가는 강력 1팀의 활약상과 강태유와 박동일의 악연은 31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미세스 캅' 9회에서 그 전말을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