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황치열, 알고 보니 제 2의 심형탁

입력 2015-09-01 14:04:00 | 수정 2015-09-01 14:04:02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황치열이 알고 보니 ‘제 2의 심형탁’임이 드러나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황치열이 ‘황크루지’라 불릴 정도로 뼈 속까지 깊숙하게 베인 철저한 검소습관을 고백해 관심을 집중시킨 것.



오는 2일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기획 박현석/ 연출 최윤정)에서는 자타공인 상남자들인 임창정-전진-자이언티-황치열이 출연하는 ‘남자다잉~ 못 먹어도 고!’ 특집이 진행된다.



황치열은 “2015년 최고의 슈퍼루키로 거듭난 가수”라는 소개에 자화자찬 인사로 답하며 이야기의 포문을 연 뒤, 상남자 냄새 폴폴 풍기는 사투리 억양과 범상치 않은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유쾌한 에너지로 가득 채우기 시작했다.



그런 가운데 황치열의 심형탁 못지 않은 검소한 생활습관이 드러나 관심을 집중시켰다. “별명이 황크루지. 겨울에 5만원짜리 패딩 한 벌로 버틴다고”라는 윤종신의 말에 그는 “네. 작년 11월에 사서 (올해) 4월달까지 입었다”라며 5만원짜리 패딩 하나로 겨울을 버텼다고 고백해 모두의 눈을 휘둥그레 지게 만들었다.



이어 황치열은 “어릴 때부터 좀 그렇게 배웠던 거 같아요”라며 검소한 생활 에피소드를 밝히는가 하면, “저는 또 이벤트 하면 엄청나게 크게 하거든요~”라며 예전 여자친구에게 해줬던 이벤트 에피소드를 밝혔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모창의 달인’으로 불리는 황치열은 자신의 전매특허인 임재범 모창을 시작으로 함께 출연한 임창정-전진-자이언티의 모창까지 이어가 스튜디오를 후끈 달궜다. 무엇보다 그런 그의 포인트를 콕콕 집어낸 완벽한 모창 실력에 임창정은 “퍼펙트 해요~ 퍼펙트!”라며 칭찬을 마다하지 않았다는 후문이어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과연 ‘황크루지’ 황치열은 어떤 짠돌이 면모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지, 황치열의 퍼펙트한 모창과 끝을 알 수 없는 양파 같은 매력은 오는 2일 수요일 밤 11시 1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