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힐링캠프' 김상중 "세모자 사건, 원본 영상 봤더니…" 충격 고백

입력 2015-09-01 10:13:00 | 수정 2015-09-01 10:1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힐링캠프 김상중 힐링캠프 김상중 힐링캠프 김상중 힐링캠프 김상중 힐링캠프 김상중 / 사진 = SBS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힐링캠프 김상중 힐링캠프 김상중 힐링캠프 김상중 힐링캠프 김상중 힐링캠프 김상중 / 사진 = SBS 방송화면


'힐링캠프' 김상중, 세 모자 사건 언급

배우 김상중이 세 모자 사건에 대해 진작 의심했다고 밝혔다.

김상중은 31일 오후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세 모자 사건을 밝혀달라고 요청이 많이 와서 살펴봤는데 말도 안 된다는 감이 와서 접었다"며 "그래도 진실이 뭔지 알려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사건을 파헤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아마 많은 사람이 가장 충격을 받았을 장면은 세 모자가 '그것이 알고 싶다' PD가 나간 후 마이크가 꺼졌다고 생각하고 나눈 대화일 것"이라며 "방송에는 얼굴 모자이크가 됐지만 원본 영상을 봤을 땐 14살 아이가 저런 표정을 지으면서 연기할 수 있을까 깜짝 놀랐다"고 언급했다.

또 "'그것이 알고 싶다'를 진행하다 보니까 감들이 생기더라"고 추리감을 자랑했다.

한편 세 모자 사건은 지난 6월 한 인터넷 포털사이트 게시판에 '저는 더러운 여자지만 엄마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급속도로 번졌다. 글 내용에는 어머니와 두 아들이 남편과 시댁, 친정 식구들로부터 성폭행은 물론 윤락을 강요받았다는 폭로가 담겨 혼란에 빠뜨렸다. 하지만 '그것이 알고 싶다' 취재 결과 허위 사실로 드러났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