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세스 캅, 철옹성 '가요무대'까지 완벽히 꺾었다

입력 2015-09-01 11:32:00 | 수정 2015-09-01 11:3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SBS 월화드라마 <미세스 캅>(연출 유인식, 극본 황주하, 제작 소금빛미디어) 9회가 14.3%의 시청률을 기록, 월요일 밤 10시 안방극장을 완벽히 장악했다.

시청률 전문 조사 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31일(월) 방송된 <미세스 캅> 9회는 전국 12.8%, 수도권 14.3%의 시청률을 기록, 또 한 번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특히, 이번 시청률은 월요일 밤 10시 철옹성으로 여겨지던 KBS 1 <가요무대>보다 2.9%(11.4%/ 수도권 시청률 기준)나 높은 수치로, 이로써 <미세스 캅>은 월화 안방극장 대 이변의 주인공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또한, 영진(김희애 분)의 아버지 묘소 앞에서 마주한 영진과 남진(신소율 분), 동일(김갑수 분)의 불안한 만남을 담은 9회 엔딩은 순간 최고 시청률인 19.1%의 시청률을 기록, 10회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과 기대가 최고조에 이르렀음을 입증해냈다.

<미세스 캅>은 2049 시청률에 있어서도 타사 드라마와 비교해 압도적인 우세를 보였다. <미세스 캅> 9회 2049 시청률은 6.9%를 기록, 2.3%의 MBC <화정>과 1.6%의 KBS2 <별난 며느리>보다 3배 이상의 차이가 날 만큼 월등한 수치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