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승주 국방차관 "북한 10월 10일에 도발할 가능성 커져" 발언 파장

입력 2015-09-01 13:35:34 | 수정 2015-09-01 13:35: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백승주 국방차관 / KBS1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백승주 국방차관 / KBS1 방송 캡처

백승주 국방차관

백승주 국방부 차관의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8·25 남북 고위급 접촉 합의 이후 이산가족 상봉 재개가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 백승주 국방차관의 발언이 시기 적절치 못하다는 것.

앞서 백승주 차관은 지난 달 31일 보도된 일본 교도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8·25 남북합의’ 이후 남북관계가 변화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노동당 창건일(10월 10일)을 계기로 도발할 가능성이 오히려 높아진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백 차관은 “북한 내에서 이번 지뢰 폭발에 대한 유감 표명을 두고 ‘체면을 구겼다’는 견해가 나오고 있다”며 “북한이 이를 만회하기 위한 ‘전략적 도발’에 나설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