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자를 울려' 김정은 종영소감 "잊지 못할 소중한 시간될 것"

입력 2015-09-02 10:34:22 | 수정 2015-09-02 10:34: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자를 울려' 김정은 종영 소감 / 사진= MBC '여자를 울려'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여자를 울려' 김정은 종영 소감 / 사진= MBC '여자를 울려' 방송화면


배우 김정은의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었던 MBC '여자를 울려'가 대망의 막을 내렸다.

지난 30일 방송된 ‘여자를 울려’ 최종회에서는 지난 39회, 송창의(강진우 역)를 대신해 쇠파이프로 머리를 가격당한 김정은(정덕인 역)의 1년 후 모습이 그려졌다.

모두의 축복 속 송창의와의 결혼으로 해피엔딩을 선사한 김정은은 복잡다변한 덕인의 삶을 통해 안방극장에 깊은 여운을 안기기 충분했다.

마지막 촬영을 마친 김정은은 "지난 4개월의 시간동안 덕인으로 살 수 있게 되어 정말 행복했고 감사하다. 극 후반부, 사랑과 죽은 아들에 대한 모성애 사이에서 힘겨워 하는 덕인의 감정을 이해하는데 어려움도 있었지만 잊지 못할 소중한 시간이 될 것 같다"며 작품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김정은은 "연기를 하면서 덕인이에게 참 애정이 많이 갔다. 상처도 많고 아픔도 많아 더 그런 것 같다. 또 묵묵히 그녀의 아픔을 함께 나눠진 진우(송창의 분) 역시 잊을 수 없을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정은은 "항상 작품 위해 애써주신 작가님과 감독님을 비롯한 선배님들과 동료들 그리고 늘 고된 일을 도맡아해 온 모든 스태프들까지 함께 작업하게 되어 너무 기뻤다. 그동안 모두 고생 많으셨고 좋은 작품으로 다시 한 번 호흡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