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상속 유산만 450억' 윤태영, 배우 활동·윤익주식회사 운영 병행한다

입력 2015-09-02 14:57:00 | 수정 2015-09-02 16:49: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익주식회사 윤태영 윤익주식회사 / 사진 = 얼반웍스이엔티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윤익주식회사 윤태영 윤익주식회사 / 사진 = 얼반웍스이엔티 제공


윤태영 윤익주식회사

배우 겸 CEO 윤태영이 다시 연기 활동에 나선다.

2일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윤태영이 내년 초 방송될 OCN '동네의 영웅'에 출연한다.

'동네의 영웅'은 tvN '빠스껫볼' KBS2 '추노' 등을 연출한 곽정한 감독의 작품으로, 극중 윤태영은 뉴욕에 거주하는 재미교포 2세 윤상민을 맡는다.

윤태영은 윤종용 삼성전자 전 부회장로 연예계에서 소문난 로열 패밀리다. 연예계에서는 그가 아버지 윤 전 부회장으로부터 약 450억원 상당의 유산을 상속받을 것으로 소문이 나기도 했다.

윤태영은 윤 전 부회장과 윤익 주식회사를 설립해 회사 운영과 연기 활동을 병행하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