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애인있어요' 김현주, 박한별-지진희에 '불꽃 따귀'…독한 반격 시작

입력 2015-09-02 16:15:08 | 수정 2015-09-02 16:15: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애인 있어요' /사진=아이윌미디어기사 이미지 보기

'애인 있어요' /사진=아이윌미디어


'애인있어요' 김현주가 지진희 박한별에 분노의 따귀를 날렸다.

SBS 주말특별기획 '애인있어요'측은 2일 김현주가 분노를 참지 못하고 지진희 박한별의 뺨을 때리는 모습을 담은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김현주는 박한별을 업고 캠퍼스 길을 걸어오는 지진희를 목격하고는 분개한다. 곧 김현주를 발견한 박한별은 지진희의 등에서 급히 내리고, 김현주는 박한별과 지진희의 뺨을 사정없이 때린다.

극중 도해강(김현주)은 지금껏 남편 최진언(지진희)이 강설리(박한별)와 키스를 나누고, 거짓말까지 하며 외박을 했음에도 철저히 모른 체 하며 썩어들어갈 정도로 애타고 불안한 속내를 감춰왔다.

하지만 그토록 고대하던 천년제약 부사장 자리에 자신의 이름을 올리게 된 이상 이혼 서류를 내미는 진언과 그런 남편을 뒤흔드는 설리를 그냥 두고 볼 수만은 없었다.

시어머니 세희(나영희)의 조언에 따라 진언을 데리고 가기 위해 약대를 찾은 해강은 연락이 닿지 않는 진언에 조바심을 느낀다. 그 때 설리를 업은 채 휘파람을 불며 걸어오는 진언을 본 해강은 참았던 분노를 이기지 못하고 두 사람의 따귀를 날린다.

그간 남편의 불륜을 감지하고서도 냉기가 뚝뚝 떨어지는 표정과 차분한 목소리로 우아한 카리스마를 지켜왔던 해강이 본격적으로 독한 반격을 시작한 것.

시청자들의 공분을 자아내고 있던 진언과 설리가 해강의 통쾌한 역습에 과연 어떤 반응을 보일지, 이 세 사람의 관계가 더욱 아슬아슬한 긴장감과 재미를 형성할 전망이다.

'애인있어요'는 기억을 잃은 여자가 죽도록 증오했던 남편과 다시 사랑에 빠지는 동화 같은 사랑과 절망의 끝에서 운명적으로 재회한 극과 극 쌍둥이 자매의 파란만장 인생 리셋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

김현주 지진희 박한별 이규한 공형진 백지원 등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 가슴을 후벼 파는 배유미 작가의 명대사, 흡인력 강하고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등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