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9월 모의고사, 수능 앞둔 수험생에게 중요한 점검 기회…"지난해와 비슷한 난이도"

입력 2015-09-02 19:19:41 | 수정 2015-09-02 19:19:41
글자축소 글자확대
9월 모의평가 / 사진=메가스터디, 종로학원기사 이미지 보기

9월 모의평가 / 사진=메가스터디, 종로학원


9월 모의평가 난이도 평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은 전국 고등학교 및 학원에서 실시된 9월 수능 모의고사가 고등학교 정규 교육과정 수준으로 출제됐다고 2일 밝혔다.

9월 모의평가는 수능에 대한 ‘준비 시험’의 성격을 갖는다. 시험의 출제 방향과 출제 영역, 문항 수 등이 수능과 같다. 수험생들에게는 수능을 앞두고 자신의 위치를 점검해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기에 무척 중요한 시험이다.

이날 오전부터 진행된 9월 모의고사는 전국 2121개 고등학교와 349개 학원에서 시행됐으며, 재학생 53만9932명, 졸업생 8만4156명 등 총 62만4088명이 응시했다.

출제위원단은 출제 기본 방향에 대해 “고등학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에 맞췄다”며 “학교 수업에 충실한 수험생이면 충분히 해결할 수 있는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을 중심으로 출제해 고교 교육의 정상화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고 말했다.

또,“기본 개념에 대해 이해하고 적용하는 능력과 주어진 상황을 통해 문제를 해결·분석·추리하는 사고 능력을 측정할 수 있도록 출제했다”면서 “각 문항은 교육과정상 중요도·사고 수준·소요 시간 등을 고려해 차등 배점했다”고 설명했다.

9월 모의고사의 국어·외국어(영어)영역은 지난 6월 모의고사와 동일한 출제범위를 바탕으로 문제가 출제됐다.

수학과 사회·과학·직업탐구 및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개별 교과의 특성을 바탕으로 한 사고력 중심의 문제가 출제됐다.

모의고사 문제의 난이도는 지난해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아울러 이전에 출제됐던 내용도 교육과정에서 다루는 핵심적인 내용일 경우 문항의 형태, 발상, 접근 방식 등을 일부 수정해 출제했다.

한편, 이번 모의평가에서 EBS 수능 교재와 강의와 연계율은 문항수를 기준으로 70% 수준이다. 과목별 연계율은 국어영역 71.1%, 영어 73.3%, 사회탐구 70.5%, 수학·과학탐구·직업탐구·제2외국어와 한문 70% 등이다.

지난 6월 평가원 모의고사가 너무 쉽게 출제되어 변별력을 상실했던 데 비해 이번 시험은 평이하긴 했지만 정확한 독해력을 요구하는 문제가 다소 출제되어서 등급컷은 지난 시험보다는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9월 모의평가 결과는 이달 24일까지 수험생에게 통보할 예정이다.

한편, 2016년 수능은 오는 11월 12일(목)에 치러진다.

9월 모의고사에 대한 기사를 접한 네티즌들은 “9월 모의고사, 어려웠다”, “9월 모의고사, 수능과 비슷할까?”, “9월 모의고사, 난 무난했다”, “9월 모의고사, EBS 열심히 해야지”, “9월 모의고사, 탐구 어려웠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