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식인박테리아'로 사지·입술 잃은 男 상태 보니…'이럴 수가'

입력 2015-09-03 09:20:06 | 수정 2015-09-03 10:56: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식인박테리아'로 사지·입술 잃은 男 상태 보니…'이럴 수가'
식인박테리아 식인박테리아 / 영국 미러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식인박테리아 식인박테리아 / 영국 미러 캡처


식인박테리아

일본에서 식인 박테리아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로 인해 사지를 절단한 남성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월 영국 미러는 식인박테리아로 끔찍한 고통을 겪고 그를 이겨낸 알렉스 루이스의 사연을 보도했다.

영국 햄프셔에 살고 있는 알렉스 루이스(34)는 2013년 11월 화농연쇄상구균(식인종 박테리아)라는 진단을 받았다. 루이스는 식인박테리아로 인해 불과 4개월 만에 두 다리와 왼팔, 오른쪽 손을 절단했고, 입술도 사라졌다.

하지만 루이스는 좌절하지 않고 4살짜리 아들 샘과 부인인 루시와 함께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으며, 스카이 다이빙 세계 신기록에 도전하고 핸드 사이클을 배우는 등 많은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