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시연 둘째 임신, 현재 7개월차…4살 연상 남편과 2년만에!

입력 2015-09-03 23:54:00 | 수정 2015-09-04 14:03:58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시연 둘째 임신 박시연 둘째 임신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시연 둘째 임신 박시연 둘째 임신 / 사진 = 한경DB


박시연 둘째 임신

배우 박시연이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박시연의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박시연은 임신 7개월차에 접어 들었으며 현재 태교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4살 연상의 남편과 결혼한 박시연은 2년만에 많은 사람들의 축복 속에 첫 딸을 낳았다. 이후 2년여 만에 둘째 소식을 전하며 두 아이의 엄마로서의 기쁨을 누리게 됐다.

이에 박시연은 "올해 가장 큰 축복을 받았다. 두 아이의 엄마가 된다는 생각에 행복하고 숙연해진다. 걱정도 되지만 책임감 있는 강한 엄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배우로서도 초심 잃지 않고 진정성 있는 모습 보여 드릴 테니 앞으로의 활동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박시연은 현재 태교 활동에 전념하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