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워터파크 촬영 지시 30대 男, 몰카 찍어 넘긴 곳 알고보니…

입력 2015-09-04 05:08:00 | 수정 2015-09-04 15:17: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워터파크 촬영 지시 30대 男, 몰카 찍어 넘긴 곳 알고보니…

워터파크 촬영 지시 30대 / 사진 = MB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워터파크 촬영 지시 30대 / 사진 = MBN 방송 캡처

워터파크 촬영 지시 30대

'워터파크 몰카' 촬영을 지시한 강모(33)씨가 음란사이트에서 만난 지인에게 동영상을 판매한 사실이 드러났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4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강 씨와 최모(27·여)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강씨는 지난해 12월 한 성인사이트에서 알게 된 A씨(34·회사원)에게 120만원을 받고 인터넷 메신저를 통해 몰카 영상 일부를 판매한 사실도 드러났다.

A씨는 "감상용으로 구매했지, 유포하진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영상은 M성인사이트를 통해 유포됐고 해당 사이트를 운영중인 박모(34)씨도 구속됐다.

현재 강씨는 지난해 7월 16일부터 8월 7일까지 최씨에게 국내 워터파크 3곳과 야외수영장 1곳 등 4곳의 여자 샤워실 내부를 촬영하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