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쩌다 어른' 김상중, "같은 시행착오 겪지 않으려는 모습에서 어른이 됐구나를 느낀다"

입력 2015-09-03 22:03:01 | 수정 2015-09-03 22:03: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어쩌다 어른 김상중 / 사진=O tvn '어쩌다 어른'기사 이미지 보기

어쩌다 어른 김상중 / 사진=O tvn '어쩌다 어른'


어쩌다 어른 김상중

3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호에서는 O tvN 새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어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김상중, 남희석, 서경석과 정민식 PD가 참석했다.

이날 김상중은 ‘어쩌다 어른’ 프로그램에 대해 “연예인이기도 하지만 중년의 모두는 같은 점이 많다. 우리와 다른 직업을 가진 사람들도 우리가 느끼는 기쁨과 애환, 고통을 다 느낀다. 우리만 공감하는 이야기에 치우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여러 시행착오를 겪으며 난 아직 어른이 안 됐는지 자책을 하기도 한다. 같은 시행착오를 겪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모습에서 어른이 됐구나를 느낀다”며 ‘어쩌다 어른’에 합류하는 소감을 밝혔다.

김상중은 “책임질 줄 아는 사람이 돼야겠다고 생각했다. 앞으로도 책임질 줄 아는 사람이 진정한 어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또한 김상중은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별로 관심을 안 보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상중은 “그들도 나랑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다. 암울하지 않은 얘기를 통해 또다른 분위기에서 희망있는 얘기를 하는 게 좋을 거 같다고 했다”고 밝혔다.

한편 O tvN ‘어쩌다 어른’은 본인도 모르는 사이 어쩌다 어른이 되어버린 4050세대의 이야기로 김상중, 남희석, 서경석이 출연한다. ‘어쩌다 어른’은 9월 10일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