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성범죄 미화 논란' 맥심코리아 표지 이어 화보 실제로 보니…[공식입장]

입력 2015-09-04 10:13:00 | 수정 2015-09-04 18:09:37
글자축소 글자확대
맥심코리아 9월호기사 이미지 보기

맥심코리아 9월호


맥심코리아가 표지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맥심 한국판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발행된 2015년 9월호 뒷면과 해당 기사란에 부적절한 사진과 문구를 싣는 실수를 범했습니다. 또한, 지금까지 MAXIM을 사랑해주신 많은 독자님들께도 이번 일로 인하여 실망감을 안겨드렸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어 "현재 전국에서 판매 중인 9월호를 전량 회수하여 폐기하도록 자발적으로 조치하겠습니다"라며 "이미 판매된 9월호로 인해 발생한 판매수익은 전액 사회에 환원하도록 하겠습니다. 수익금 모두를 성폭력예방 또는 여성인권단체에 기탁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맥심 9월호 표지에는 여성의 납치·강간·살해·유기의 성범죄를 연상시키게 하는 사진들이 담겨 있어 비난이 쇄도했다.

특히 영국 코스모폴리탄은 성범죄를 미화한 역사상 최악의 표지라고 평했고, 미국 허핑턴포스트도 이를 지적했다.

< 맥심 사과문 >

저희 MAXIM 한국판은 최근 발행된 2015년 9월호 뒷면과 해당 기사란에 부적절한 사진과 문구를 싣는 실수를 범했습니다. 또한, 지금까지 MAXIM을 사랑해주신 많은 독자님들께도 이번 일로 인해 실망감을 안겨드렸다고 생각합니다.

범죄 현장을 잡지 화보로 연출하는 과정에서 결코 범죄행위를 미화하려는 의도는 없었습니다만, 그 의도가 무엇이었든 간에 그것은 전적으로 저희의 잘못이었음을 인정합니다.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저희는 보다 엄격한 기준으로 반성하여 현재 전국에서 판매 중인 9월호를 전량 회수하여 폐기하도록 자발적으로 조치하겠습니다. 또한, 이미 판매된 9월호로 인해 발생한 판매수익은 전액 사회에 환원하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수익금 모두를 성폭력예방 또는 여성인권단체에 기탁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