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노유민 "각서 10장, 모든 재산을 아내와 아이에게…" 충격 고백 (해피투게더)

입력 2015-09-04 10:18:35 | 수정 2015-09-04 10:32:33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 노유민 / KBS2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해피투게더 노유민 / KBS2 방송 캡처


해피투게더 노유민

가수 노유민 방송에서 아내와의 관계를 언급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는 여름 스페셜 야간매점 '특급 애처가' 특집으로 윤민수, 인교진, 주영훈, 노유민이 출연해 결혼생활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노유민은 "아내에게 각서를 10장 썼다. 뭘 못한다"며 "모든 재산을 아내와 아이에게 물려주고 맨몸으로 떠난다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또 노유민은 "아내에게 잡혀 살고 있다"며 "매장 CCTV, 휴대전화 위치 추적기를 통해 감시 당한다. 용돈도 한 달에 10만원씩 정해서 받았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대해 노유민 아내 이명천 씨는 전화 연결을 통해 "남편이 '안녕하세요'에 '의부증 너무 심한 아내'라는 사연으로 출연하고 싶다더라"며 "노유민 씨가 방송에서 과장해서 말하는 면이 있다. 자신도 그것을 즐기는 것 같다. 나만 집착하는 아내처럼 이야기해서 억울하다. 그런 여자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