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간의 조건' 최현석, 박성광에 "나는 인기 기술 노동자"

입력 2015-09-04 13:25:00 | 수정 2015-09-04 13:2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현석이 박성광에 ‘SNS 팔로워부심’을 과시하며 박성광에 굴욕을 안겨줘 웃음을 자아낸다.

오늘(4일) 토요일에서 금요일 밤 10시 50분으로 자리를 옮겨 첫 방송되는 KBS 2TV ‘인간의 조건-도시농부’의 16회에서는 윤종신-조정치-최현석-정태호-박성광이 ‘텃밭 분양’을 위해 직접 텃밭 홍보에 나선다. 이 가운데 최현석이 “나는 인기 기술 노동자”라고 허세를 부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텃밭을 분양한다는 소식에 박성광과 조정치는 “밭 분양하는 거 누가 와요?”, “어디 공지했어요?”라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무한 호기심을 드러냈다. 이때 정태호와 최현석이 동시에 “성광이한테는 공지 시키지 마! 아무도 안 보니까…”라고 농담을 던져 박성광의 SNS 무반응 굴욕을 되새겼다. 이어 최현석은 “성광이 연예인인데, 나 같은 기술 노동직보다 팔로워가 없어”라며 확인사살까지 잊지 않아 박성광을 울상 짓게 했다.

‘인간의 조건-도시농부’ 제작진은 “최현석과 박성광의 찰떡 케미는 늘 의외의 웃음 코드가 살아있다”며 “평범한 기술 노동자 최현석과 인기 주말 프로그램 연예인 박성광의 SNS 팔로워 대결의 승자가 누가 될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