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서유기' 이수근, "2년 동안 욕을 먹으면서 하루를 시작했다"

입력 2015-09-04 17:36:16 | 수정 2015-09-04 17:36: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서유기 / 사진=신서유기 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신서유기 / 사진=신서유기 영상 캡처


신서유기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이승기

‘신서유기’가 첫 방송된 가운데, 출연 멤버 강호동이 이수근의 악플에 대해 언급해 화제가 되고 있다.

4일 오전 10시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공개된 케이블채널 tvN ‘신서유기’ 1회 3편에서는 중국 서안으로 떠나 드래곤볼(여의주) 7개를 모으는 게임을 앞둔 강호동과 이승기, 은지원, 이수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은지원은 게임에서 이길 경우 소원을 들어준다는 말에 “인터넷 돌아다니면서 내 욕 글 좀 다 지워달라”라고 요청했다.

이 말을 들은 강호동은 “야, 그래도 너는 괜찮아”라며 은지원을 위로했다.

그러던 강호동은 이내 이수근을 바라보며 “구글(Google)이 움직여도 못 지워. 구글 본사가 나서도 안 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수근은 “2년 동안 욕을 먹으면서 하루를 시작했다”고 답해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신서유기’는 중국의 고전 ‘서유기’를 예능적으로 재해석한 리얼 버라이어티로 ‘저팔계’ 강호동, ‘삼장법사’ 이승기, ‘사오정’ 은지원, ‘손오공’ 이수근까지 4명의 출연자가 중국 산시성 시안에서 4박 5일 촬영을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