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BS2 '1박 2일' 미식레이스, '식사비 노역' 피할 '눈치게임' 승자는?

입력 2015-09-06 07:09:00 | 수정 2015-09-06 07:0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두 팀으로 나뉜 ‘1박 2일’ 멤버들이 ‘식사비 노역’을 피하기 위해 치열한 눈치게임을 예고해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멤버들은 레이스에서 질 경우 고구마 밭과 염전에서 식사비를 벌어야 했기에 소소한 룰 조차 공유하는 것을 거부하며 신경전을 펼치는 등 엎치락뒤치락 레이스를 펼쳤다.

오는 6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전라남도의 최고의 맛 세븐을 찾아 떠나는 ‘미식레이스’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지난 주 멤버들은 주혁팀(김주혁-차태현-정준영)과 지덕체팀(김준호-데프콘-김종민)으로 나뉘어 전라남도의 맛 세븐을 찾아 미식레이스를 펼쳤다. 두 팀은 서로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며 레이스에서 승리하기 위해 고군분투했고, 이번 주 드디어 이들의 불꽃 튀는 만남이 선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반나절 만에 만나게 된 멤버들이 서로 마주한 채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주혁팀의 정준영은 만나자마자 특유의 “캬캬캬” 웃음으로 방해공작을 펼치기 시작했고, 이에 김준호는 “아니 왜 와서 방해하세요?”라며 주혁팀을 견제했다고 전해져 흥미진진한 이들의 대결구도에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머리를 쓰려고 노력한 지덕체팀은 주혁팀이 게임에 집중한 틈을 타 몰래 살금살금 도망을 치는 등 이날 멤버들의 눈치싸움이 절정으로 치달았다는 후문이어서 이번 주 미식레이스 후반전에 더욱 기대감을 자아낸다.

또한 멤버들은 힘들게 획득한 맛 카드를 뺏기지 않기 위해 저녁 9시까지 베이스캠프로 돌아와야 하는 신데렐라 운명에 전전긍긍하면서도 식사비 노역을 피하기 위해 끊임없이 상대편을 견제하며 방해는 물론 시간 끌기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전해져 더욱 치열한 접전을 예고하고 있다.

그러나 하루 종일 불꽃 튀는 레이스를 펼치던 멤버들은 베이스 캠프로 돌아와 음식 값 정산 타임이 되자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서로 맛 본 음식들을 자랑하는 한편, 결과가 공개된 뒤에는 모두가 ‘염전이냐 고구마 밭이냐’에 관심을 집중해 폭소를 자아냈다.

과연 멤버들은 제 시간에 베이스 캠프에 도착해 ‘식사비 노역’을 피할 수 있을지, 눈치싸움이 절정으로 치달은 극한의 전라남도 미식레이스 후반전은 오는 6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김주혁-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정준영 여섯 멤버들과 함께하는 '1박 2일'은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 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