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군특집 3기 한그루, 남자친구에게 보내는 편지에 생활관 전체 오글 주의보

입력 2015-09-06 05:55:00 | 수정 2015-09-06 05:5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육군훈련소에 입소한 여군 멤버 10인이 입소 첫날밤을 맞아 사회에서 입고 온 옷가지들을 소포에 싸며 함께 보낼 편지를 작성했다.

이번주 '진짜 사나이' 여군특집3에서 멤버들은 생각만 해도 그리운 누군가를 떠올리며 미소를 짓거나 눈물을 흘리는 등 각양각색의 모습으로 편지쓰기에 몰입하기 시작했다.

잠시 후 소대장이 등장해 멤버들 모두에게 편지 낭독을 지시했다. 첫 번째 순서는 바로 한그루. 그녀는 남자친구에게 편지를 썼다고 고백하며 “자기야 안녕?”이라는 말로 첫 운을 뗐고, 이에 멤버들은 낯간지러워 하며 환호성을 질렀다. 이어지는 한그루의 닭살스러운 편지에 생활관은 핑크빛으로 물들기 시작했다.

자식을 둔 엄마 멤버들은 저마다 자신의 남편과 아이들에게 쓴 편지를 읽으며 눈물을 흘렸다.

특히 입소 당시 남편과의 각별한 애정을 공개해 화제가 되었던 ‘사랑꾼’ 유선은 또 한 번 사랑이 흘러넘치는 달달한 편지를 공개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이 외에도 한 멤버는 과거 이별한 옛 남자친구에게 편지를 써 엉뚱 발랄한 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들의 각양각색 입소 첫날밤 이야기는 6일(일) 저녁 6시 20분 '일밤-진짜 사나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