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신수, 5개월 만에 2할 5푼 복귀 "목표는 언제나 3할"

입력 2015-09-05 16:57:02 | 수정 2015-09-05 16:57: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추신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추신수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5개월 만에 2할 5푼대 타율에 복귀했다.

추신수는 5일(한국시각)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 원정경기에서 2루타 - 3루타 안타를 차례로 날리면서 5타수 3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가 시즌 타율 2할 5푼대를 기록한 것은 4월 10일 시즌 3번째 경기를 마치고 2할 5푼을 기록한 뒤 처음이다.

추신수는 이날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스트라이크를 공략해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타구의 질도 좋았던 것 같다. 오늘 무엇보다도 스트라이크를 치다 보니 좋은 타구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추신수는 “2할 5푼 타자라고 생각해 본 적은 없다. 올 해 그렇게 해와서 그렇기는 하지만 1할대 칠 때나 설사 올 시즌이 끝날 때 2할 5푼 친다고 해서 2할 5푼 타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추신수는 “항상 3할을 치려고 노력했지 2할 5푼에 만족하려고는 하지 않았다. 야구하면서 2할 5푼에 애착을 가진 적은 없다. 2할 2푼이어도 마찬가지다. 항상 3할을 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텍사스 레인저스는 지구 1위 휴스턴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와일드카드 경쟁에서도 2위를 기록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