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골프대회 강행 "축구는 되고 골프는 안되나"

입력 2015-09-05 18:59:49 | 수정 2015-09-05 19:00: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홍준표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홍준표



홍준표 지사가 시민단체의 반대에도 골프대회를 강행했다.

5일 창녕군 장마면 힐마루골프장 퍼블릭코스에서는 홍준표 지사가 참석한 ‘제1회 경남도지사배 공무원 골프대회’가 개최됐다.

이날 대회에는 홍준표 경남도지사를 비롯해 도내 시장·군수 6명, 도의원, 도청과 18개 시·군 공무원 등 140여명이 35개팀으로 나눠 참가했다.

홍준표 지사는 개회식에서 “영국을 통해 우리나라에 들어온 지 120여년이 된 골프는 국민적 스포츠며, 2016년 브라질 올림픽에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고 밝혔다.

이어 “정권만 바뀌면 공무원들이 골프를 못 치게 하는 시대착오적인 생각을 했다”며 “무슨 일만 있으면 등산과 축구는 해도 되고 골프는 못하게 하는 위정자 인식은 정말 잘못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준표 지사는 “세월호 사고 이후 공무원이 ‘관피아’ 논란에 휩쓸리고 연금개혁 과정에서 사기가 떨어졌다”며 “공무원 사기가 떨어지면 나라가 융성할 수 없다”며 이날 골프대회 개최 배경을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경기에 앞서 참가 공무원들은 1인당 25만원 상당의 골프장 이용료(그린피·캐디피·카트비 포함)를 냈다. 도는 타수를 적게 기록한 1∼3위 팀에 공무원 행사 경비로 책정된 예산을 활용해 100만∼300만원의 상금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