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단독] '中 패션 서바이벌 1위' 윤은혜, 아르케 디자인 표절 논란

입력 2015-09-05 18:06:41 | 수정 2015-09-16 14:00: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은혜 윤춘호 디자인 표절 논란
윤은혜(위) 윤춘호 디자이너 컬렉션(아래) / 사진 = '여신의 패션' 공식 웨이보, 유튜브 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윤은혜(위) 윤춘호 디자이너 컬렉션(아래) / 사진 = '여신의 패션' 공식 웨이보, 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윤은혜가 직접 디자인했다는 의상이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9일 방송된 중국 동방위성TV '여신의 패션' 시즌2에서 윤은혜는 미션 1위에 등극하고 가장 높은 낙찰가를 받았다. 방송에서 윤은혜는 파트너 디자이너와 함께 순백의 의상들을 디자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윤은혜가 입고 나온 의상은 패션브랜드 아르케가 지난 3월 진행된 2015 F/W 서 울패션위크에서 이미 선보인 옷의 디자인과 매우 흡사하다. 심플한 백색 자켓에 팔 부분에는 러플 장식이 달려 비슷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일반 사람들이 보면 같은 옷이라 생각할 정도다.

이에 아르케의 윤춘호 디자이너는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5일 자신의 SNS를 통해 "며칠 전에도 협찬으로 옷을 픽업해갔던 스타일리스트와 종종 입던 배우"라며 "둘이 함께 만들었다니. 그래서 더 확신할 수 있으며 소름 돋는다 "고 표절을 언급했다.

이어 "FW 한 시즌 비즈니스와 컬렉션을 위해 노력한 결과물을 그들은 이렇게 쉽게. 이렇게 뻔뻔하게. 그냥 힘 빠진다"고 허탈한 심경을 전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