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공무원 골프대회 강행 "세월호 참사 이후 공무원 사기 떨어져…진작 위해"

입력 2015-09-06 10:31:31 | 수정 2015-09-06 10:44:52
글자축소 글자확대
공무원 골프대회 강행 / 공무원 골프대회 강행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공무원 골프대회 강행 / 공무원 골프대회 강행 사진=한경DB

공무원 골프대회 강행

5일 홍준표 지사가 도민 정서에 반한다는 논란에도 불구하고 공무원 골프대회를 강행했다.

이 대회에는 홍 지사를 비롯해 도내 시장, 군수, 도의원, 도·시·군 공무원 등 140여명이 35개팀으로 나눠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1인당 25만원 상당의 골프장 이용료를 각자 지불했다.

홍 지사는 개회식에서 “영국을 통해 우리나라에 들어온 지 120여년이 된 골프는 국민적 스포츠며, 2016년 브라질 올림픽에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정권만 바뀌면 공무원들이 골프를 못 치게 하는 시대착오적인 생각을 했다”며 “무슨 일만 있으면 등산과 축구는 해도 되고 골프는 못하게 하는 위정자 인식은 정말 잘못됐다”고 말했다.

그는 “세월호 사고 이후 공무원이 ‘관피아’ 논란에 휩쓸리고 연금개혁 과정에서 사기가 떨어졌다”며 “공무원 사기가 떨어지면 나라가 융성할 수 없다”며 이날 골프대회 개최 배경을 강조했다.

골프장 입구에서 친환경무상급식지키기 경남운동본부 회원과 학부모 등 50여명이 반대 시위를 한 것에 대해 홍 지사는 “골프대회를 반대하는 사람이 있지만, 그분들은 G7 회의도 반대했는데 어느 일을 하든 반대는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